검색 입력폼

윤혜영·이귀순 1인 릴레이 시위 국립아시아 문화 중심도시 특별법 통과 촉구

윤혜영·이귀순 1인 릴레이 시위 국립아시아 문화 중심도시 특별법 통과 촉구
  • 입력 : 2021. 02.16(화) 10:25
  • 광산저널
[광산저널] 광산구의회 윤혜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신흥동·우산동·월곡1‧2동, 운남동)과 이귀순 의원(더불어민주당, 신가동·신창동)이 15일 5‧18 민주광장에서 「국립아시아문화 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이하 ‘아특법’) 개정안 통과를 위한 1인 릴레이 시위에 나섰다.

이번 릴레이 시위는 광주지역 5개 구 구의원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아특법 개정안을 통과시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정상적으로 운영되길 촉구하고 있다.
개정안 주요 내용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아시아문화원의 사업 및 조직을 흡수‧통합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소속기관으로 일원화하여 공공성을 확보하고 안정적인 운영을 도모토록 하고 있다.

이와 함께 문화전당 건립 지연에 따라 아시아문화 중심도시 조성사업 유효기간을 2026년에서 2031년으로 5년 연장하도록 해 조성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했다.
의원들은 “문화전당은 지난 정부에서 전당의 법인화를 전제로 일부 법이 개정되어 올해 말까지 전면 위탁을 통해 법인화가 될 위기에 처해있다”라며 “국책사업으로 시작한 문화전당의 본래 목적대로 운영될 수 있도록 아특법의 조속한 개정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광산구의회는 2월 임시국회에서 아특법이 통과될 수 있도록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광산저널 webmaster@gs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