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밤 미술관’ 일상 회복 기쁨과 희망 느낄 수 있는 새 단장

5명 작가 초대 장소 바꿔 이어가는 순회전 운영
누구나 무료, 오후 6시부터 12시까지 관람 가능

광산저널 webmaster@gsjn.co.kr
2022년 05월 05일(목) 14:27
[광산저널] 광산구 ‘별밤 미술관’이 5~6월 일상 회복의 기쁨과 희망을 느낄 수 있는 전시로 새 단장한다. 5명의 작가를 초대해 5월과 6월에 걸쳐 장소를 바꿔 이어가는 순회전 형태로 운영한다.

도시 속 긍정적인 꿈을 이루기 위해 나아가는 이들의 삶을 표현한 김세진 작가의 ‘도시의 밤 – 별을 보다’ 전시가 5월 별밤미술관 in 선운(선운근린공원), 6월 별밤미술관 in 운남(운남근린공원)에서 열리고, 현대인들의 일상에 잃어버린 시간을 회복하는 ‘정원’의 공간을 주제로 한 류신 작가의 ‘The Gardener’s Time (정원사의 시간)‘ 전시가 5월 별밤미술관 in 수완(풍영정천변길공원)에서, 6월 별밤미술관 in 신창(신창역사근린공원)에서 차례로 진행된다.

5월 별밤 미술관 in 운남에서 열리는 박형오 작가의 ’회복하는 시간‘ 전시는 6월에는 수완에서 만날 수 있다. 결핍을 안고 있는 기억을 극복해가는 과정을 발견하고 이를 표현한 조각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작가의 꿈을 마음껏 펼쳐내는 작품 중 ‘봄’을 주제로 한 우제길 작가의 ‘봄과 함께’ 전시는 5월 별밤미술관 in 첨단(쌍암공원)에서 선을 보인 뒤 6월에는 선운근린공원의 별밤미술관에서 전시를 이어간다.

또 최정희 작가의 ‘교감’ 전시가 5월 신창역사근린공원, 6월 쌍암공원 별밤미술관에서 열린다. 이 전시는 빛과 교감하는 풀잎들의 다양한 형태와 아름다움을 주제로 한 서양화 작품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별밤미술관 전시는 무료이며 오후 6시부터 12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궁금한 사항은 소촌아트팩토리(062-960-3688)로 문의하면 된다.
광산저널 webmaster@gsjn.co.kr
이 기사는 광산저널 홈페이지(gsjn.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gsjn.co.kr/article.php?aid=165172846820003001
프린트 시간 : 2022년 06월 26일 09:1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