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규 民 광산구청장 경선 승리 ‘김삼호 시즌 2 우려’

불법 여론조사 통한 여론 조작 공모 혐의 피소 사건
기아차 취업 사기 사건 책임 공방 고소·고발 내용 등
박 후보 6월 1일 지방선거 전 제기된 의혹 소명해야

광산저널 webmaster@gsjn.co.kr
2022년 05월 05일(목) 14:58
[광산저널] 더불어민주당 6·1 지방선거 광산구청장 후보에 박병규 경선 후보가 경쟁 후보를 누르고 승리했다. 지역 정치권 안팎에서는 깃발만 꽂아도 당선되는 텃밭에서 민주당 공천은 결국 당선으로 이어질 정도로 가능성을 점칠 필요조차도 없고 다른 정당의 후보마저 없어 박병규 후보의 무투표 당선이라는 말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박 후보에 대해 김삼호 시즌 2가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잇따르고 있다. 박병규 후보에 대한 불법여론조사와 관련한 검찰에 고발당한 일과 기아자동차 취업사기 그리고 피해자들과의 고소고발에 대한 궁금증이 일고 있어 관련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먼저 박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광산구청장 선거가 경선 3일을 남겨 놓은 시점에서 A 씨로부터 '불법 여론조사를 통한 여론 조작 공모'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한 사실에 대해서 해명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따라서 박 후보는 공당인 더불어민주당 광산구청장 후보로 6월 1일 지방선거일 전에 자신의 결백을 밝혀야 할 의무가 있다.

실제 박 후보는 경선 전부터 미공개를 내세워 여론조사를 수차례 실시한 사실에 대해 본인 자체도 인정했다. 지난달 26일 광주지검에 접수된 박병규 민주당 경선 후보의 고발장 핵심 내용은 여론조사 의뢰 언론사 대표 겸 수행기관 대표인 A 씨가 불법으로 여론조사를 했다는 점이다. 이어 박 후보가 그 결과를 대대적으로 유포해 공직선거법 제96조 '허위논평 보도 등 금지'와 제250조 '허위사실공표죄'를 위반했다는 대목이다.

지난달 16일과 17일 양일간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공심위의 '광산구청장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를 시행했고 해당 기간에 박병규 예비후보의 의뢰는 받은 불법 여론조사 내용은 4월 16일 정오에 발표했다. 고발인 B 씨는 여론조사 의뢰 언론사 대표 겸 수행기관 대표인 T 씨의 여론조사가 '명백한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실제 여론조사를 의뢰한 T 씨의 수상한 행적이 표면 위로 부상하고 있어 의혹이 확산하고 있다.

민선 7기 광산구는 김삼호의 공직선거법 재판을 4년간 질질 끌면서 억지로 임기를 채웠다는 비난을 받아왔기 때문에 더더욱 그러하다. 김삼호는 지난 2018년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 당시 검찰의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됐지만, 기각됐다. 당선 이후 당시 김삼호는 1심에서 징역 1년 2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데 이어 항소와 상고 그리고 헌법재판소에 위헌 신청 등 온갖 방법을 동원하면서 임기를 채우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그런데도 지난달 14일 대법원은 김삼호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하고 구청장직을 박탈했다. 그러나 김삼호는 대 구민 사과 성명은 고사하고 버젓이 퇴임식까지 열어 직권남용 혐의로 경찰에 고발을 당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적지 않은 시민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기아자동차 취업 사기 사건과 관련해 도의적인 책임 공방이 일고 있는 일에 대해서도 속 시원하게 밝혀야 할 대목이다.

박 후보는 기아차 노동조합 지회장을 무려 3번이나 역임했으면서도 취업 사기와 관련해 일말의 도의적인 책임을 느끼지 않고 오히려 사기 피해자들을 취업 로비 실패자라는 주장을 펴면서 고소·고발을 이어가고 있어 구청장 후보로 적절하지 않은 행동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기아차 취업 사기는 결국 노조의 회사 신규채용 개입으로 시작됐으며 기아차노조 전 대의원과 전 노조 부지회장 H 씨에게 최대 39명이 19억 원 이상을 사기를 당한 사건도 발생했다.

박 후보의 기아차노조 지회장 당시 부지회장을 지낸 H씨의 취업 사기 행각은 노조 책임자를 3번이나 역임한 당사자로서 적절한 해명이 필요해 보인다.
박 후보는 자라를 보고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하는 42만 광산구민을 위한 일이고 후보 자신을 위한 일이기도 하기에 시기를 놓치지 않고 6월 1일 지방선거 전에 적극적인 해명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광산저널
광산저널 webmaster@gsjn.co.kr
이 기사는 광산저널 홈페이지(gsjn.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gsjn.co.kr/article.php?aid=165173029920005001
프린트 시간 : 2022년 06월 26일 07:1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