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뉴스 구정소식 시정소식 동네 이모저모 의회소식 기획특집 종합 교육 다문화 기사제보
확대축소

공직자는 매트릭스의 주인공
2019. 06.23(일) 16:30
영화 매트릭스에서 날아오는 총알을 자유자재로 피하는 주인공의 모습이 몹시 이채로웠다.
물론 현재의 과학으로나 미래의 과학으로도 불가능한 일이겠지만.
그렇다면 영화의 매트릭스처럼 날아오는 총알을 자유자재로 피하는 일이 있다면 믿을 수 있을까.
지금까지 수십년 간 공직사회를 접하면서 공직자는 늘 매트릭스 기술을 펼치고 있다는 것이다.
공직자의 매트릭스 기술을 매일 감상하면서 항상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고 살고 있다.
언제 어디서나 누구의 공격도 마음대로 피하는 대단한 능력을 가지고 있는 철밥통 공직자. 절대불변의 법칙일까.
광산구청에 근무하는 공직자 절반 이상이 5년차 이하라고 한다. 벌써 선배 공직자에게 매트릭스의 기술을 거의 완벽하게 터득한 모양새다.
가끔 광산구청에 전화를 하면 묻는 내용에 답변하는 직원을 찾아보기 어렵다. 여러 차례 지적해도 바뀌지 않는다.
국어를 잘못 배웠을까, 아니면 일부러 영화처럼 멋진 매트릭스의 기술을 보여주기 위해 그럴까.
대개의 공직자들은 묻는 말에 답변보다는 자신이 하고 싶은 말만한다. 필자가 신분을 밝혀도 그럴진대 하물며 민원인들은 오죽할까.
최근 광산구의회 정례회가 열렸다. 나름 열심히 일하고 싶은 열정을 가진 구의원 상당수가 소위 구정질문이라는 것을 했다.
하지만 돌아오는 답변은 별로 구체적이거나 명쾌하지 않다. 대부분의 답변은 굉장히 집중해야 무슨 말인지 겨우 알아들을 수 있는 말이거나 애매모호한 말로 도대체 무슨 말을 하는지 알 수 가 없을 정도의 답변이 주를 이룬다.
구의원들이 쏴대는 총알을 공직자들은 한마디로 매트릭스의 주인공처럼 자유자재로 피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음을 유감없이 보여준다.
대충 적당한 말과 애매한 말로 이리 피하고 저리 피해 질문하는 구의원들을 지치게 하기 충분하다.
광산구의회 본회의에서 구의원이 하는 구정질문은 즉문즉답 형식이 아니고 사전 질문지와 답변서를 교환하는 방식으로 해당부서에서 답변서를 작성해 구청장이 읽어주는 정도의 수준이다.
말로 할 때는 잘 모르지만 글로 써서 읽어보면 참 어처구니없는 답변이 주를 이루고 있음을 알 수 있지만 참 아이러니하게도 그렇게 묻고 그렇게 답변해도 통하는 나라의 광산구의회다.
사전에 질문지를 주고도 어느 것 하나 속이 시원한 해답은 없고 “검토하겠다” 또는 “방안을 강구중이다” “연구해 보겠다”는 답변이 주를 이룬다.
공직사회와 공직자들은 매트릭스의 총알을 피하는 기적을 보여주고 있는 댓가로 매달 꼬박꼬박 월급을 받아가고 있다.
우리는 언제나 매트릭스의 영화를 보는 관객이 아닌 현실의 주체로 살아갈 수 있을까. 구청장이 바뀌고 구의원이 바뀌어도 공직사회의 매트릭스 마술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경솔한 구청장, 의회서 ‘돌출발언 파문’…
광산구를 세계에 빛낸 인물 '전갑길 국기…
광산구의회, 제254회 임시회 마무리
‘선교지구, 동림2차 우방 아이유쉘’ 2…
구청장 ‘황당 발언’ vs 의회 의장 ‘…
출발! 신비한 아프리카 대모험 ‘수강생 …
의회 ‘N번방 사건’ 근절 결의안 채택
제1전투비행단, 부대 인근 6개 학교 방…
‘수완 드라이브 스루 민원센터’ 개소
2020 농가주부모임 시연합회 정기총회
탐방 / 광주인력개발원
고용노동부 지정 우수훈련기관 ‘광…
광산구 소촌동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 광주인력개발원은 고용노동부 지정 우수훈련기…
■ 탐방=광산구트레킹협회
트레킹 남녀노소 누구나 무리 없는…
트레킹이라는 운동에 대해 아직도 생소하다고 하는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엡
민형배 전 구청장의 반론
광산시민연대 고발 근거 대부분 허…
광산시민연대가 고발의 근거로 제시한 사안들은 대부분 허위이다. 일부 사실은 민 …
인터뷰/임한필 광산시민연대 수석대표
‘형사소송법 제234조 제1항’ …
임한필 광산시민연대 수석대표를 만나 민형배 전 광산구청장 현재는 4.15 총선 …
Copyright ⓒ 2006-. 광산저널. All right reserved. Contact gsjn@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광주광역시 광산구 월곡중앙로 1, 2층(월곡동) 제보 및 문의 : 062)953-2100 FAX : 062)953-2816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제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