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뉴스 구정소식 시정소식 동네 이모저모 의회소식 기획특집 종합 교육 다문화 기사제보
확대축소

광산구 공직사회 기강해이 도 한참 넘어서
2019. 12.03(화) 18:19
광산구 공직기강 해이가 도를 넘어도 한참을 넘고 있다.
구청장의 인내심을 시험하는 게 아닌가 할 정도로 공직사회가 최소한 지켜야하는 도가 무너지고 있다는 반증이 잇따라 나타나고 있어 심히 유감스럽다.
공직사회의 기강 해이가 복도에서 슬리퍼를 질질 끌고 다니는, 11시만 되면 밥부터 먹으려고 자리를 비우는, 두시 세시가 지나도 슬리퍼를 신고 양치질을 하고 다니는 하찮은 일은 굳이 말할 필요도 없을 정도다.
최근 잇따라 발생한 공직기강 해이는 그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자칫 구청과 의회의 힘겨루기로 비화하기 충분한 내용이다.
광산구의회에서 실시하고 있는 행정사무감사 기간 중에 조례도 제정하지 않은 사안에 대한 불법 입찰공고는 대표적인 사례다.
해당부서의 과장은 오히려 입찰공고의 권한이 구청에 있음을 강조하면서 문제될 없다며 오히려 반문할 정도다.
과장씩이나 되는 사람이 아랫사람인 팀장에게 의회 상임위만을 통과한 조례안을 근거로 한 입찰공고가 문제없냐고 되묻는 어처구니없는 행동을 구청 복도에서 하고 있으니 누가 상사인지 답답하다.
잘못한 사람이 반성하고 돌이키는 것이 아니고 오히려 언론의 건전한 비판마저 받아들이지 않고 나무라고 지적하는 사람을 지탄하고 욕을 하는 요즘의 공직사회의 세태 과연 누구 탓일까.
또 구의회에서 비뚤어진 청소행정을 바로잡겠다고 나서면서 감사원에 제기한 공익감사 청구.
이도 공직사회의 일부 부서에서 노골적으로 반기를 들고 이를 무력화하기 위해 감사원에 제출한 기각요청 문건은 설명할 방법이 없는 공직기강 해이다.
최근 광산구 대표적인 공직기강 해이 사태는 유독 광산구 경제환경국 소관 실과에서 발생하고 있다.
누군가는 책임지고 사태를 수습하고 사과를 해야 할 일 아닌가.
대의기관인 광산구의회의 지적에 애써 귀를 막고 눈을 가리는 공직사회의 풍토, 오늘 이순간만 넘어가면 내일은 또 내일의 태양이 떠오를 것이라는 막연한 믿음, 당연한 내일은 오지 않는다는 광고카피가 생각날 정도다.
공직사회의 기강 해이가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최근에 발생한 일련의 사태는 공직기강 해이 그 이상이다.
구청장이 이런 결과를 빚기 위해서 공직사회에 자율을 허락하고 무한 신뢰를 보내며 오래 참음으로 기다리고 있나 싶다.
자율과 신뢰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이 뒤따르는 법이다. 책임은 지지 않고 자율만 주장하는 일은 방종이다.
공직사회의 기강해이에 대한 피해는 고스란히 서비스 대상인 42만 광산구민의 몫이다. 광산구의회는 42만 광산구민을 대의하는 의원 개개인이 모두 하나의 기관임을 명심해야 한다.
공직자의 행동과 판단 그리고 결정하는데 있어 모든 기준의 중심에는 구청장을 믿고 선출해준 42만 광산구민임을 잊어서는 안된다.


광산 갑 불법선거운동 시비 진실공방 ‘난…
민형배, 오픈채팅방 제2차 온라인 정책토…
총선 앞두고 지방의원들 '각자도생’
광산경찰서, 선거사범 수사상황실 현판식
광산구 공직자,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
‘2020 스마트 챌린지 사업’ 공동참여…
이용빈 “乙·丙의 경영애로사항 적극 해결…
‘형사소송법 제234조 제1항’ 누구나 …
이석형, 광산교육지원청 복원·설립 공약
광산구시설관리공단, 아동학대 방지 업무 …
탐방 / 광주인력개발원
고용노동부 지정 우수훈련기관 ‘광…
광산구 소촌동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 광주인력개발원은 고용노동부 지정 우수훈련기…
■ 탐방=광산구트레킹협회
트레킹 남녀노소 누구나 무리 없는…
트레킹이라는 운동에 대해 아직도 생소하다고 하는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엡
민형배 전 구청장의 반론
광산시민연대 고발 근거 대부분 허…
광산시민연대가 고발의 근거로 제시한 사안들은 대부분 허위이다. 일부 사실은 민 …
인터뷰/임한필 광산시민연대 수석대표
‘형사소송법 제234조 제1항’ …
임한필 광산시민연대 수석대표를 만나 민형배 전 광산구청장 현재는 4.15 총선 …
Copyright ⓒ 2006-. 광산저널. All right reserved. Contact gsjn@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광주광역시 광산구 월곡중앙로 1, 2층(월곡동) 제보 및 문의 : 062)953-2100 FAX : 062)953-2816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제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