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뉴스 구정소식 시정소식 동네 이모저모 의회소식 기획특집 종합 교육 다문화 기사제보
확대축소

민형배, 광산시민연대 관계자 모두 고발 방침

공인으로서 마땅히 감내할 ‘검증’ 범위 넘어섰다 판단
고발 근거로 제시한 사안 대부분 허위로 무관하다 밝혀
광산시민연대 허위사실유포 등 고발 내용 ‘완벽한 소설’
2020. 02.05(수) 17:08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광산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임한필(광산시민연대 상임대표) 씨 등이 허위사실유포 등 혐의로 고발한 것과 관련 ‘완벽한 소설’이라며 광산시민연대 관계자들을 모두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민 예비후보는 4일 입장문을 통해 “고발의 근거로 제시한 사안들은 대부분 허위”이며 “일부 사실은 민 예비후보와 관련도 없고 혐의도 없다는 점이 오래전에 밝혀졌다”고 일축했다.

민 후보는 특정 종편의 보도를 바탕으로 한 고발과 관련해 “현 정권과 민주당을 저격하는 수구종편의 악의적인 편집을 그대로 인용, 자유한국당 수준의 프레임을 짜고 듣기에도 민망한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 후보는 “총선 한복판에서 광산시민연대는 수년 전 언론의 의혹보도를 몽땅 수집하는 등의 방법을 동원해 고발장을 흔들고 있다”며 “유력후보를 흠집 내는 부당한 선거개입 외 다른 목적을 찾기 어렵다”고 밝혔다.

민 후보는 “깨끗한 선거문화 정착과 민주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이 같은 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할 것이다”며 “이번 건 관련 광산시민연대 관계자들을 모두 고발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이어 민 후보는 “공인으로서 마땅히 감내해야 하는 ‘검증’의 범위를 넘어섰다고 판단될 뿐더러 허위 사실로 개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부분까지 공인이라는 이유로 마냥 관용의 태도를 보일 수만은 없다”고 고발 이유를 밝혔다.

민 후보는 끝으로 “아니면 말고 식의 ‘고발정치’ 뒤에 숨지 말기 바란다”며 고발이 허위사실로 밝혀지면 임 씨 등은 정치현장을 떠나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광산 갑 불법선거운동 시비 진실공방 ‘난…
민형배, 오픈채팅방 제2차 온라인 정책토…
총선 앞두고 지방의원들 '각자도생’
광산경찰서, 선거사범 수사상황실 현판식
광산구 공직자,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
‘2020 스마트 챌린지 사업’ 공동참여…
이용빈 “乙·丙의 경영애로사항 적극 해결…
‘형사소송법 제234조 제1항’ 누구나 …
이석형, 광산교육지원청 복원·설립 공약
광산구시설관리공단, 아동학대 방지 업무 …
탐방 / 광주인력개발원
고용노동부 지정 우수훈련기관 ‘광…
광산구 소촌동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 광주인력개발원은 고용노동부 지정 우수훈련기…
■ 탐방=광산구트레킹협회
트레킹 남녀노소 누구나 무리 없는…
트레킹이라는 운동에 대해 아직도 생소하다고 하는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엡
민형배 전 구청장의 반론
광산시민연대 고발 근거 대부분 허…
광산시민연대가 고발의 근거로 제시한 사안들은 대부분 허위이다. 일부 사실은 민 …
인터뷰/임한필 광산시민연대 수석대표
‘형사소송법 제234조 제1항’ …
임한필 광산시민연대 수석대표를 만나 민형배 전 광산구청장 현재는 4.15 총선 …
Copyright ⓒ 2006-. 광산저널. All right reserved. Contact gsjn@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광주광역시 광산구 월곡중앙로 1, 2층(월곡동) 제보 및 문의 : 062)953-2100 FAX : 062)953-2816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제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