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뉴스 구정소식 시정소식 동네 이모저모 의회소식 기획특집 종합 교육 다문화 기사제보
확대축소

정치(政治)와 출사표(出師表)
2020. 07.29(수) 12:54
기초의회를 소재로 방영하고 있는 드라마가 인기를 얻고 있다. 해당 드라마가 광산구의회 이야기라는 말을 할 정도로 현실감이 뛰어나 매주 즐겁게 시청하고 있다.
출사표라는 드라마는 무소속 구의원의 돈키호테 닮은 종횡무진 활약상을 담아내고 있고 기초의회에서 일어날 법한 일을 현실감 있게 다루고 있어 더욱 흥미진진하다.

드라마에서도 역시 현실과 똑같이 유권자는 실종됐다. 드라마 속의 기초의회 의원들은 유권자의 피해를 기회 삼아 자신의 이익을 챙기기 바쁘고 기초의회 의장과 구청장이 담합하는 내용은 볼만하다.

드라마 속에서 그래도 제법 의식 있어 보이는 의원의 말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의원이 되려는 사람은 유권자를 위해 무엇인가를 하려는 의지가 있거나 아니면 명예와 권력 지향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자다.

작금의 광산구의회는 주류와 비주류로 나뉘어 파행을 거듭하고 있다. 오죽하면 출사표라는 드라마가 광산구의회 이야기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후반기 원 구성을 끝내고 자성해야 하지만 오늘도 어제도 광산구의회의 상서롭지 못한 일들이 회자 되고 있다.

광산구의회에서 자신이 가장 깨끗하다고 말하는 의원은 수년째 갑질 의원으로 등극하고 있으니 갑질 賞이라도 마련해야 할 모양이다.

지난 5월 민주당 의장 후보 선출 과정에서 후보로 나선 모 의원이 자신의 지지를 호소하는 과정이 드라마 출사표에서 의장 선거 과정에 골드바를 주면서 지지를 호소하는 내용과 별반 다를 게 없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의장 후보를 선출하는 과정에서 비밀투표임에도 불구하고 일부 의원이 담합했다는 정황만을 가지고 3개월 당직을 정지하는 징계처분을 했다.

비주류 7명이 광산구의회 의장 후보 선출에서 담합했다면 주류 측 후보를 지지한 나머지 7명은 단합했겠지.

실제 의장선거에서 당선된 광산구의회 의장은 14명의 민주당 의원 중 10명만의 지지를 받고 당선됐다.

비주류 7명이 담합 의혹으로 징계를 받았다면 후보 선출하면서 결정된 당론을 어기고 무소속 등을 지지한 민주당 소속 의원 4명도 찾아내 윤리위에 넘기고 징계해야 형평이 맞다.

정치(政治)의 정은 정사를 의미하며 바를 정(正)도 들어가니 누가 봐도 정의롭고 이해할 만한 다스림이 공당의 역할이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잦은 말실수가 단순한 실수가 아니고 180석 거대 여당의 오만을 의미하고 있다는 해석을 낳기 충분하다.

민주주의는 권력을 가진 자만이 정의를 논할 수 있고 권력을 가진 자들의 판단과 선택 그리고 결정 자체가 정의다.

그러니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한심하다는 말을 듣는 것이며 더불어민주당이 그리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는 이유다.






광산구의회, 주요 시설 찾아 현장 의정활…
농협광주본부, AI 확산 방지 방역 활동…
광산구의회, ‘2020년 행정사무 감사’…
김삼호 구청장 ‘핸드인핸드’ 캠페인 동참…
광산구, 청년 주거독립 지원 업무협약
평동농협 ‘2020년 사랑의 김장김치 나…
김은단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원 조례 …
신창동 가구거리, 경매 수익금 기부
‘2020 협치 마을 신흥동 주민총회’
전투기 소음피해 정부 보상 ‘주민들 우려…
탐방 / 광주비아농협
비아농협, 박흥식 조합장 취임 8…
광주비아농협이 총자산 1조 원을 돌파하고, 상호금융 예수금 1조 원과 함께 상호…
탐방 / 광주인력개발원
고용노동부 지정 우수훈련기관 ‘광…
광산구 소촌동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 광주인력개발원은 고용노동부 지정 우수훈련기…
인터뷰/ 이영훈 후반기 의장
생산적인 의정활동, 품격 높은 ‘…
제8대 광산구의회 후반기 의장으로 소감을 말씀하신다면 8대 후반기 의장으로 선…
인터뷰/배홍석 전반기 의장
구민 성원과 격려 덕분, 前 의장…
제8대 광산구의회 전반기 의장 임기를 마친 소회는 먼저 2년이란 세월이 무척 …
Copyright ⓒ 2006-. 광산저널. All right reserved. Contact gsjn@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광주광역시 광산구 사암로 251, 상가동 403호제보 및 문의 : 062)953-2100 FAX : 062)953-2816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제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