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평동산단 소각장시설계획 당장 철회하라.

기고 / 국강현 광산구의원
평동산단 소각장시설계획 당장 철회하라.
  • 입력 : 2021. 02.23(화) 16:08
  • 광산저널
[광산저널] 평동산업단지에 폐기물 소각 시설과, 매립장이 들어설 계획으로 알려지면서 광산구가 혐오 시설 집합장소냐는 자조와 함께 지역사회의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
지역민들은 일제히 나서 대책위원회를 꾸리고 평동산업단지에 폐기물 소각 시설과, 매립장이 들어설 계획에 대해 반대 견해를 분명하게 밝혔다.

현재 평동, 동곡, 도산동, 도산동 우방아파트 1차와 2차, 모아엘가아파트, 선운지구 아파트협의회. 어룡동에서 대책위를 구성했고 전남 나주 노안면도 대책위를 꾸렸다. 공동 대책위원회도 2월 말쯤 결성해 기자회견 및 투쟁선포식 등 강력한 투쟁을 대규모로 조직할 계획이다.

해당 용지의 시설은 평동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소각·매립한다고 하지만, 의구심이 차고도 넘친다. 지난 2015년 폐쇄된 상무 소각장을 대신할 폐기물 처리장으로 의심해도, 부족하지 않다.

사업 신청 시 처리할 폐기물 처리량은, 하루 50t을 소각한다는 조건이지만 실제 조사 분석한 결과, 평동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소각용 폐기물 발생량은 하루 2t에 불과한 실정으로 타 용도 전용이나 변칙적인 운영이 불을 보듯 뻔하다.

하루 겨우 2t 발생하는 평동산업단지 폐기물에 반해 50t을 처리하는 조건부 승인한 광주시, 이는 승인부터 받고 보자는 엉터리 꼼수라고 생각한다. 광주시는 평동산단에 위치한 해당 용지의 매각을 비공개로 비밀리에 수의계약 형태로 매각하는 등 대표적인 밀실 행정을 자행했다.

광주시는 당장 폐기물 처리 용지 매각을 철회하고 직접 나서 폐기물 처리의 공공성을 확보하고 자원을 순환시켜 자원과 환경을 보호해야 하며, 주민들의 쾌적한, 주거환경과 생활권을 보장해야 한다.

주민들의 농업용지를 수용해 사업 단지를 조성할 때에는 굴뚝 없는 산업단지를 조성해 주민들이 거주하는데 아무런 피해도 주지 않겠다던 약속은 헌신짝처럼 던져버린 한심한 행정을 일삼고 있다.

광주시는 광산구에 고물상, 폐기물, 재생공장. 대형세탁공장. 한전 철탑. 변전소. 각종 혐오 시설을 들여오더니, 이제는 폐기물 소각시설이 들어올 수 있도록 민간업체에 해당 용지를 매각했으니 기가 막힐 일이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평동산업단지에 조성계획인 소각장 시설과 매립장 시설을 막아서는 데 앞장서야 한다. 주민들과의 약속을 행정이 지킬 수 있도록 나서 하며 친환경 농산물을 생산하고 있는 지역 농민과 평동산단 주변에 사는 도산동 송정동 어룡동 주민들을, 소각장 시설에서 나올 수밖에 없는, 유해물질로부터 보호하는데 앞장설 것으로 촉구한다.
광산저널 webmaster@gs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