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평동산단에 제2 상무 소각장 들어서나? 주민들 집단 반발 파문 확산

평동산단에 제2 상무 소각장 들어서나? 주민들 집단 반발 파문 확산
광산구의회, 폐기물 소각장 건립 추진 반대 철회 촉구
주민 대책위원회, 기자회견 열고 반드시 철회돼야 반발
2월 말 공동 대책위 구성 대규모 강력 투쟁 파문 확산
국강현, 광산구 혐오 시설 집합장소 돼 가고 있다 주장
  • 입력 : 2021. 02.23(화) 15:05
  • 광산저널
[광산저널] 광산구 평동산단 2차에 제2 상무 소각장 건립 계획이 알려지자 인근 주민들이 집단으로 반발하는 등 파문이 점차 확산하고 있다.

광산구의회도 폐기물 소각장 건립 추진을 반대 견해를 밝히고 철회를 촉구하고 나서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에 앞서 광산구의회도 지난 1일 제26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평동 산단 폐기물 소각 및 매립 시설용지 매각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안을 대표 발의 한 국강현 광산구의회 의원은 “광주시 도시공사가 평동 산업단지 내 폐기물 처리시설 용지를 매각하면서 광산구에는 아무런 협의도 없이 비밀리에 처리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국 의원은 “산업 지정폐기물 매립과 소각을 통한 영업을 할 수 있도록 시가 용인한 것으로 인체에 위해를 줄 수 있는 폐기물로 이를 포함해 소각하겠다는 계획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산업용 폐기물 처리소각시설을 광산구에 설치하려 하면서도 광주시와 도시공사 등 행정 어느 곳에서도 주민들에게는 이 사실을 알리거나 협의하지 않았다면서 광산구가 혐오 시설 집합장소가 되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평동산단 인근 주민들로 구성된 대책위원회는 4일 오전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도시공사가 단 한 번의 주민설명회나 공청회 없이 폐기물 처리 시설용지를 놓고 민간업체와 수의계약 형태로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라며 “이곳에 설치 예정인 소각장은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논란은 광주도시공사에서 평동 2차 산단 내 폐기물 시설용지를 작년 7월 수의계약으로 민간업체에 팔아넘기면서 시작됐다.

광주도시공사는 해당 용지를 매각하면서 매립과 소각을 조건부로 내걸었다. 또 환경영향평가 협의 내용 이행과 산단 내 발생 폐기물만 처리해야 한다는 조건도 덧붙였다.

해당 용지는 32.396㎡로 거의 만평에 육박하는 면적이다. 광주도시공사는 수의계약으로 평당 호가 250만 원 땅을 93만 원에 수의계약으로 팔아치웠다는 주장도 나왔다.

해당 용지를 매입한 민간업체는 법인을 설립한 지 20일 만에 광주도시공사에서 평동 2차 산단 내 폐기물 시설용지를 사들여 의혹을 사고 있다.

인근 주민들이 주장하는 의혹은 이렇다. 주민대책위는 광주송정역과 장록습지, 주거단지와 인접한 평동 2차 산단에 소각장이 들어서면 미세먼지 등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특히 소각장 처리 규모가 하루 50t 정도로 알려지면서 “평동산단 폐기물뿐만이 아니라 외부에서 반입한 폐기물까지 소각, 매립 상황으로 갈 수 있다”며 “가동이 정지된 상무 소각장을 대체할 시설이 평동산단에 들어서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다.

주민들은 “광주도시공사는 폐기물 처리 시설용지에 대한 매매계약을 이른 시일 내 철회해야 한다.’라며 “광주시도 소각시설 설치계획을 백지화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광산구의회가 지난 1일 채택한 결의안에서 “소각장 예정부지인 월전동은 대규모 택지가 조성되어 있고 확장될 예정이라 주민들이 피해를 고스란히 받게 될 것”이라며 “주민의 건강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보장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인근 주민들은 평동, 동곡, 도산동, 도산동 우방아파트 1차와 2차, 모아엘가아파트, 선운지구 아파트협의회. 어룡동에서 대책위를 구성했고 전남 나주 노안면까지도 대책위를 꾸렸다.
공동 대책위원회도 2월 말쯤 결성해 기자회견 및 투쟁선포식 등 강력한 투쟁을 대규모로 조직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광산저널 webmaster@gs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