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광산구청 압수수색 영장 집행 ‘임박 관측’

불보듯 뻔한다
광산구청 압수수색 영장 집행 ‘임박 관측’
광주경찰, 골재업체 관련 수사 ‘급물살’
뇌물 3000만 원, 향응 제공, 정기 상납 등
업체 대표 실토, 불똥 어디까지 튈지 몰라
  • 입력 : 2021. 05.30(일) 10:49
  • 광산저널
[광산저널] 경찰의 광산구청 압수수색 영장 집행이 임박하지 않았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경찰 수사의 칼끝이 누구를 겨누고 있는지,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다.

Y개발 대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대부분의 의혹에 대해 소상히 설명했다고 밝혀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광주경찰청이 수사에 착수했으며 허가 대가로 3000만 원을 건넸다고 주장하는 골재 선별장 Y개발 대표 A씨가 지난 21일과 24일 잇따라 경찰에 출석해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에 대해 조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Y개발 대표 A씨는 광산저널과 만나 “경찰에 출석해 의혹 전반에 걸쳐 비교적 소상히 밝혔다, 더 이상 할 말이 없고 나머지는 수사기관에서 할 일이다”고 말했다.

골재 선별장 Y개발 대표 A씨는 이런 내용과 관련해 검찰 조사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향후 불똥이 어디까지 튈지 몰라, 수사 과정과 결과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광산구 평동 소재 골재 선별장을 둘러싸고 광산구청 공무원의 불법 허가와 금품수수 의혹, 향응 제공과 정기 상납 등 파고 파도 끝이 없는 의혹이 터져 나와 파문이 일고 있어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여기에 전직 공무원 B씨가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알려지는 등 경찰에서 본격적인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정황이 포착되고 있다.

경찰의 수사대상이 어디까지인지는 예단하기 어렵지만, 광산구청 전·현직 공직자 수십 명이 수사대상이라는 설이 흘러나오는 등 광산구청은 설왕설래 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광산구청 안팎에서는 지난 2008년 골재 선별장이 최초 사용 허가나 나오면서 2021년까지 각종 인허가와 고소, 고발 등에 관련 공직자가 수십 명으로 모두 수사대상이 아니겠냐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광산저널은 최근 골재 선별장 대표 A씨와 신문사 사무실에서 관련 내용에 대해 인터뷰를 했다.

골재 선별장 Y개발 대표 A씨는 인터뷰에서 지난 2019년 불법이기는 하지만, 1년 사용 허가를 받는 과정에서 광산구청 담당국장 방에서 자신과 비선 실세인 체육회 사무국장, 담당국장, 담당 과장 등과 함께 여러 번 대책 회의를 가졌다고 폭로했다.

또 골재 선별장과 관련한 건설과, 환경과 등은 자신의 집 드나들 듯이 했다고 주장했다.

더구나 A씨는 “입장문까지 내면서 강력하게 반발한 김삼호 구청장이 이 같은 사실에 대해서 모를 리 만무하다”고 날을 세웠다.

Y개발 대표 A씨는 김삼호 구청장이 입장문에서 비선 실세를 보냈다고 인정한 점과 인허가에 적극적으로 개입한 정황을 설명하는 등 모든 내막을 정확하고 충분히 알고 있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특히 A씨는 “자신을 파렴치범으로 몰아간 구청장의 입장문을 보고 더는 이대로 앉아서 죽을 수 없다는 절박함으로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며 비통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한편 광산구는 지난 2019년 12월 애초 허가 자체가 불가능한 골재 선별장 부근 적치장에 대해서 원상회복을 목적이라는 이유로 1년 허가를 내줬다.
광산저널 webmaster@gs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