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박병규 예비후보, 금권선거 의혹 수사 촉구 기자회견

박병규 예비후보, 금권선거 의혹 수사 촉구 기자회견
김학실·이영순·윤난실·윤봉근·최치현 구청장 예비후보
현금 30만원 제공 녹취록, 또다른 금품 전달 의혹도 제기
광산구정 파행 염려 수사기관 철저하고 빠른 수사 촉구
중앙당 박 예비후보 ‘자격박탈’ 여부 신속 결정 등 요구
  • 입력 : 2022. 05.08(일) 12:52
  • 광산저널
[광산저널] 김학실·이영순·윤난실·윤봉근·최치현 광산구청장 예비후보가, 8일 광주광역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병규 예비후보의 금권선거 의혹 수사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다섯 후보는, 최근 몇몇 언론 기사에서 제기한 박 예비후보의 금품살포 의혹에 대해 조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해당 금품살포 의혹은, 올해 1월 중순경 박 예비후보가 광산구 한 식당에서 민주당 권리당원인 김모씨에게 현금 30만원이 든 봉투를 건넸다는 내용의 녹취록이 있다는 것이다. 이 녹취록에는 비슷한 시기에 박 후보가 또 다른 선거운동원에게도 금품을 전했다는 의혹도 담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다섯 후보는 기자회견문에서 “많은 시민들이 이 소식을 접하고 우려의 목소리를 전해오고 있다. 지난 민선 7기에 이어 민선 8기에도 광산구청장이 송사에 휘말려 광산구정이 파행으로 치달을 것을 염려하고 있다”고 했다. 나아가 수사기관의 철저하고 빠른 수사,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의 박 예비후보 ‘자격박탈’ 여부 신속 결정 등을 요구했다. 사실일 경우 당선무효가 확신한 사안이기 때문에 광산구정 파행, 보궐선거 혈세낭비, 정치혐오 확산으로 이어지는 난맥상을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금품선거 의혹에 대한 박 예비후보의 대응도 문제 삼았다. 박 예비후보 측이 6일 발표한 보도 자료를 두고 다섯 후보는 “의혹이 사실일 것이라는 심증을 굳히기에 부족함이 없다”고 밝혔다. 먼저, 박 예비후보의 해명에는 합리적인 의혹에 대해 ‘성실히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말은 없고, ‘선거꾼 협작세력들’의 ‘후보자 흠집 내기’로 치부하고 겁박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박 예비후보의 “광산 갑 지역위원회 조사결과 허위사실로 밝혀졌다”는 해명도 ‘셀프 면죄부’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광산구청장 경선과정에서 광산 갑 지역위원회가 공공연하게 박 예비후보를 지지해왔는데 ‘제 식구 감싸기’식 면피가 아니라 객관적인 조사를 했을지 의문이라고 했다. 덧붙여 해당 지역위원회는 금품살포 사안을 조사·발표할 권한이 없고, 시민이 이 발표를 믿어야 할 이유도 없다고 밝힌 다음, 이용빈 광산 갑 지역위원장의 책임 있는 해명도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다섯 후보는 그간 박 예비후보가 민주당의 공적기구를 통한 소명도 회피해왔다고 주장했다. 금품살포 의혹 신고서를 접수한 민주당 윤리감찰단의 연락을 박 예비후보가 수차례 회피해오다가 “대표성도 권한도 모호한 광산갑 지역위원회의 ‘셀프 면죄부’를 해명이라고 내놓는 것은 주권자를 기만하는 태도에 다름 아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다섯 후보는 광산구민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 수사기관의 조속하고 철저한 금품살포 의혹 수사와 더불어민주당의 자격박탈 논의 진행을 촉구했다. 박 예비후보에 대해서도 “금권선거 발본색원을 위해 알맹이 없는 입장과 겁박 발표를 자제하고 … 성실하게 민주당 윤리감찰단과 수사 당국의 조사에 임해야 할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광산저널 webmaster@gs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