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최치현 예비후보, 광주보훈병원 노동조합 임원들과 간담회

최치현 예비후보, 광주보훈병원 노동조합 임원들과 간담회
- 보훈복지의료 질 향상 위해 보훈병원 시스템 개선과 투자 확대 필요
- 국가보훈처 장관 정책 보좌관 출신 최후보와 보훈병원 의료체계 방향 논의
- 사무공간, 탈의공간, 휴게공간 부족문제 해결해달라 요청도
- 보훈병원은 수익보다는 보훈가족 치료 및 재활에 초점 맞춰야
  • 입력 : 2024. 02.13(화) 17:36
  • 김강일 기자
[광산저널] “보훈병원은 자기의 몸을 아끼지 않고 국가를 위해 정의로운 일을 하다가 다친 분들을 치료하고 치유하는 곳으로 수익창출에 초점을 맞추면 안됩니다. 그 수준을 대학병원 이상으로 끌어올려 자부심을 갖도록 해야 합니다”

최치현 광산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지난 2월 13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인 파란캠프에서 광주보훈병원 노동조합 임원들과 보훈병원의 나아갈 방향에 대한 간담회를 가졌다.

최 예비후보는 정승찬 광주보훈병원 노조위원장을 비롯해 4명의 노동조합 간부들과 간담회를 통해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의 진료와 재활을 돕는 보훈병원이 수익에 대한 부담감이 없어야 진료의 질을 높이고 과잉진료도 사라진다며 보훈병원의 정체성에 맞는 운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 위원장은 “의료의 질을 높이려면 보조인력이 당연히 필요한데 인력 충원이 어려운데다 직원들의 사무공간은 물론 탈의공간 조차 부족해 화장실에서 옷을 갈아입고 있어 휴게공간에 대한 요구는 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며 공간을 다시 재정비해서 기본적인 공간이 마련된다면 서비스의 질도 그만큼 높아질 것이라고 의견을 내놨다.

최 예비후보는 국가보훈처 장관 정책보좌관일 때 원주에 있는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에 몇 차례 방문해 보훈복지의료의 중요성을 파악하고 보훈의료시스템을 체계화하는 작업도 했다며 보훈복지의료를 책임지는 보훈병원 의료의 질 향상을 위해 적극적인 시스템 개선과 투자가 필요하다는데 동의했다.

최 예비후보는 “광주의 국가유공자분들을 비롯해 5.18유공자분들이 마음 편히 치료받고 심리적 안정도 도모하는데 광주보훈병원은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광주에서의 보훈병원 역할도 강조했다.

한편 최 예비후보는 광산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주민들과 소통하며 바닥 민심 다지기에 동분서주 중이며, 이재명 대통령 후보 직속 정무특보, 문재인 정부 대통령 청와대 행정관, 국가보훈처 장관 정책보좌관, 광산구 열린민원실장 등 지방정부와 중앙정부, 청와대 등을 두루 거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김강일 기자 gsjn@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