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광주시, 품앗이 육아로 틈새 돌봄 강화한다.

광주시, 품앗이 육아로 틈새 돌봄 강화한다.
- 이웃집 긴급 육아품앗이 ‘삼삼오오 이웃돌봄’ 19개 팀 선정
- 도농산단, 한부모·장애인, 다문화, 맞벌이 등 참여 다양
  • 입력 : 2024. 04.24(수) 10:16
  • 광산저널
[광산저널]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가 이웃과 함께 자녀를 돌보는 이웃집 긴급 육아 품앗이 ‘삼삼오오 이웃돌봄’에 참여할 자조모임 19개 팀을 최근 선정, 모임별로 최대 120만 원의 활동비를 지원한다.

서류와 대면 심사를 통해 선정된 자조모임은 상대적으로 돌봄 기반 시설이 다소 미흡한 도시농촌산단, 한부모·장애인, 다문화·취약계층, 맞벌이 자조모임 등으로 다양하다. 이들은 5월부터 11월까지 구성원과 함께 ▲저녁돌봄 ▲주말돌봄 ▲긴급돌봄 ▲일상돌봄 등을 주체적으로 실천하며, 자조모임별로 최대 120만 원까지 활동비를 지원받는다.

광주시는 선정된 자조모임의 지속성을 높이고 참여자의 돌봄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광주여성가족재단과 협업해 양육자 상담(컨설팅), 돌봄공동체 후원(멘토링), 아빠 육아골든벨·힐링캠프 등 아빠 참여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다. 광주시가 올해 시범사업으로 처음 추진하는 ‘삼삼오오 이웃돌봄’은 근접한 생활권 내에서 거주하며 믿을 수 있는 이웃끼리 필요할 때 서로 맞돌봄을 통해 기존 시설 돌봄으로 해결되지 않는 틈새 돌봄을 강화한다.

김선자 여성가족과장은 “올해 처음으로 추진하는 ‘삼삼오오 이웃돌봄 사업’은 육아라는 공통점을 바탕으로 이웃이 함께 모여 육아 문제를 고민하고 해결해 나가면서 공동체 의식을 회복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라며 “앞으로도 이웃이 함께 일상 돌봄을 나누고 주도하는 촘촘한 광주공동체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산저널 gsjn@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