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광주시 추진 자치구 경계조정 정치적·이기적 발상, 철회해야!

광주시 추진 자치구 경계조정 정치적·이기적 발상, 철회해야!
  • 입력 : 2020. 11.11(수) 10:12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집권 당시 전국의 기초단체를 인구 30~50만 단위로 재편하고 광역 단체를 없애야 한다고 밝힌 적이 있다.

당시 여러 지역이 통합을 추진하고 나섰지만, 상당수 기초단체는 각자의 이기적인 입장을 드러내면서 오히려 논란만 일었고 결국 용두사미로 끝나버렸다.

필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기초단체 재편에 지지했다. 지금의 기초단체도 얼마든지 독자적인 업무 수행이 가능하고 부족함이 없을 정도로 양적, 질적으로 성장했기 때문으로 실질적인 광역 단체의 기능이 필요성을 느끼지 못할 정도다.

오히려 광역 단체는 기초단체의 상급기관 노릇만 하면서 예산을 좌지우지하고 밥그릇만 챙기고 있다.

광주시가 2년 만에 자치구 간 경계조정을 추진하면서 쓸데없는 논란이 또다시 일고 있다.
어설픈 자치구 간 경계조정은 오히려 자치구 간 집단 이기주의만 부추기면서 2년 전처럼 생채기만 내고 있다.

광주시의 자치구 간 경계조정은 동구를 위한 정치적이면서 이기적인 발상이며 전형적인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인 내로남불이다.

최근 언론과 시민사회단체에서 경계조정의 필요성이 제기돼 자치구 간 경계조정을 추진한다는 말은 참 어처구니없는 발상이다.

광주시가 언제부터 언론과 시민사회단체의 말을 그리 잘 들었다고 거기에 핑계를 대고 있는지 한심스럽다.

자치구 간 경계조정의 목적이 균형발전과 인구 불균형 해소를 위한다고 말하지만, 결국 동구의 독립적인 국회의원 자리 하나를 마련하려고 하는 정치적인 목적이 내재 된 진실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2년 전에도 그랬고 지금도 그러고 있다. 광산구민의 반대에 대해 정치적인 목적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전혀 설득력이 없다.

광주 5개 자치구 중 제대로 된 지명을 가진 곳은 광산구가 유일하다.

동구, 서구 등은 지명이 아니고 방위를 가리키는 말에 불과하다. 기억, 니은 순으로 자치구를 나열해도 광산구가 가장 먼저다.

광주시는 투자고 발전이라고 하지만, 실제는 4개 자치구가 싫어하는 하남, 평동, 빛 그린 등 산업단지 대부분이 광산구에 치우쳐 있다.

굳이 말할 필요도 없지만, 과거 동구가 인구도 많고 행정기관이 집중돼 있어 번창하고 잘살 때 광산구를 돌아본 일이 있는가 말이다.

그때는 왜 균형발전과 인구 불균형 해소 등 구간 경계조정을 하지 않았을까. 지역의 어른들은 과거 북구 서방부터 남구 백운동까지도 광산구 땅으로 광주는 겨우 동구 정도에 불과했다고 입을 모은다.

광산구는 지금까지 광주시와 4개 자치구에 많은 것을 양보하면 살았다. 소폭, 중폭, 대폭 개정은 전혀 관심 없다.

자치구 간 경계조정을 반대하는 것은 정치적인 목적이 아니고 최소한의 제대로 된 지명을 가지고 사는 42만 광산구민의 자존심임을 광주시는 알아야 한다.